제목 [즉문즉답] 119.시련과 갈등의 현실은 싫든 좋든 항상 와 닿는 것입니다.
작성자 지운스님 등록일 15-06-19 16:35 조회수 758
 
 
[달마사 지운스님의 즉문즉답]
119.시련과 갈등의 현실은 싫든 좋든 항상 와 닿는 것입니다.
 
이미지
 
[즉문]
 
스님,
여자친구가 연락도 받질 않고,
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고 하네요.
 
정말 어렵게 만난 인연인데
저의 모자람으로 인해서
앞으로 다시 못 만나게 된다니까
 
함께 지낸 시간이 떠올라서
답답해 미칠 것만 같은데,
이렇게 인연이 끝나는 걸까요?
 
이미지
 
[즉답]
 
삼보에 귀의하옵고,
제주 달마사와 인연에 감사드립니다.
 
우리 모두가
태어나고 죽는 것을
나의 뜻으로 할 수 없듯이
 
수많은 시련과 갈등도
우리 소망과 뜻에 반하여
생성되고 소멸되는 것이지요.
 
즉, 시련과 갈등의 현실은
싫든 좋든 항상 와 닿은 것입니다.
 
현실이 힘들어 실의에 빠져 헤매면
이를 반기고 즐겨하는 번뇌를
살찌우는 계기가 될 뿐입니다.
 
맞을 매는 빨리 맞는 게 낫다
는 옛말이 있습니다.
 
내 의지와 상관없는
어떠한 일들이 찾아올 때마다
그것을 거부하고, 인정하지 않으면
 
과거에 심어놓은 업보에
지금 심은 그 행동까지 더해져
더 괴로운 형상으로 나타나므로
 
스스로 행한 잘못을 바르게 깨달아
줄 것은 주고, 받을 것은 받으시어
그 업보의 과보를 끝내야만 합니다.
 
나로 인해 나의 인연에게
아픔을 준 것을 알고 있다는 것만으로
이미 업보의 반은 갚았다 할 수 있으나
 
스스로 참회하고 덕을 쌓아
악업이 아닌 선업의 열매를 거두어야
간절한 인연에 이를 수 있음이니,
 
후회로 번뇌를 일으키지 말고,
믿음으로 인연을 향한 서원을 세워
지난 생각과 마음을 바꿔 가시길 바랍니다.
 
날마다 좋은날 되소서!
 
 
나무마하반야바라밀
제주 달마사 주지 지운합장